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길 소대장, 방송이라 순하게 교육했다” 전역자 증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길 소대장, 방송이라 순하게 교육했다” 전역자 증언 화제

’터미네이터 카리스마’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이 붙은 해군사령부 훈련소 이상길 소대장에 대해 네티즌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김수로, 류수영, 박형식, 샘 해밍턴, 서경석, 손진영, 장혁이 해군에 입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해군교육사령부에 입소한 멤버들은 이상길 소대장과의 첫 만남부터 바짝 긴장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상길 소대장은 멤버들의 지각을 지적하며 곧바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손진영은 “옷이 다 젖었지만 비를 안 맞은 사람같이 보였다. 철인은 이상길 소대장을 위한 말 같다”고 말했고 김수로도 “뼛 속까지 군인인 것 같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상길 소대장의 등장에 해군 전역자들의 경험담도 덩달아 화제다. 한 전역자는 “해군 573기입니다. 이상길 소대장님 상사 진급 축하드립니다. 어제 방송이라 많이 순하게 하시더군요. 비록 전역자이지만 살면서 ‘이상길’ 이름을 가진 동명이인만 만나도 아랫도리가 젖어옵니다. 악마 그 자체입니다”라는 글을 남겨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