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윤아, LG 한국시리즈 탈락에 “유광점퍼 입고 대구가서…” 발언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이윤아 아나운서가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삭제하고 공식 사과했다.

이윤아 아나운서는 플레이오프 4차전이 막을 내린 20일 트위터에 “유광점퍼를 입고 대구 갈 겁니다. 혼자라도 가서 ‘LG가 왔다’ 외칠 겁니다. 목요일에는 방송이 있어 못가고, 금요일에 KTX타고 갈 겁니다. 엘지 팬들을 대신해 ‘무적 엘지’를 외칠 겁니다. 코시(한국시리즈) 눈 뜨고 딱 지켜볼 거예요. 우리를 떨어뜨린 당신들이 폭죽을 터뜨릴 때까지 분석할거예요. 내년을 위해, 엘지를 위해”란 글을 올렸다.

이 아나운서의 트위터에 두산과 삼성 팬들로부터 “한국시리즈 가서 무적 엘지 외치는 건 무슨 경우?”는 등의 비난이 빗발쳤다. 급기야 LG팬들의 비판까지 이어졌다.


반발이 확산되자 이윤아 아나운서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21일 “제가 잠시 흥분해서 다른 팀 팬 분들 입장을 깊이 생각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자제하고 반성하겠습니다. 엘지팀과 팬들에게도 죄송하고요. 방송인으로서 어떤 사안에도 중립을 지켜야 하는데 주위 분들의 걱정을 여러 번 들었음에도 브레이크가 없었네요.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윤아 아나운서는 이어 “한국시리즈 3년 연속 다 봐왔습니다. 올 시즌도 끝까지 직접 폭죽 터지는 그 순간까지 함께하고 싶다는 뜻이었어요. 갑자기 무서워지네요 야구장 가기.. 화난 분들 댓글 보니 심장도 철렁하고.. 제 글 다시 읽어보니 충분히 오해할 수 있을 것 같아 지웠습니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LG트윈스는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지만 플레이오프에서 두산 베어스에 1승 3패를 기록하면서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