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쓰에이 민 인종차별 논란…흑인·닭다리 의미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쓰에이 민 인종차별 논란…흑인·닭다리 의미는?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합성사진으로 인해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 ‘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소속사 가수인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무대의 한 장면에 선미의 얼굴 대신 미국의 흑인 랩퍼 릭로스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게재했다.

릭로스의 얼굴을 한 선미의 손 끝에는 프라이드 치킨 닭다리가 놓여있고, 사진 아래에는 ‘Rick Ross - 24인분이 모자라’라는 글이 적혀 있다. ’민’은 이 사진을 올리면서 “모자라 모자라 24인분”이라 적었다.

하지만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해외에서는 치킨이 종종 흑인을 비하하는데 사용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서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과거 흑인 노예들이 주인이 남긴 닭의 날개, 목, 발 등을 튀겨먹은 데에서 비롯됐다.

’민’의 인스타그램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네티즌들은 “민, 무슨 의도로 저런 사진을 올렸지?”, “민, 흑인 비하한 것 맞나”, “만약 민이 흑인 비하했다면 논란이 클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