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죠, 다이어트 사진 화제되자 ‘패치’ 홍보…네티즌 ‘갑론을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죠, 다이어트 사진 화제되자 ‘패치’ 홍보…네티즌 ‘갑론을박’

래퍼 빅죠가 1년 전과 비교해 150kg을 감량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된 이후 곧바로 다이어트 패치 홍보에 나서 네티즌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빅죠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012 10월 vs 2013 10월”이라는 글과 함께 1년 전과 후 얼굴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빅죠 1년전’ 사진 속에서 빅죠는 다이어트 전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빅죠는 이 사진이 네티즌 화제가 되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자 곧바로 다이어트 패치 홍보에 나섰다. 빅죠는 22일 트위터에 “실검1워 올라서 이때다 대놓고 홍보 함 할께요. 귀엽고 이쁘게 봐주세요. 빅죠 다욧패치 쿠팡에서 1차 완판하고 현재 2차 앵콜 판매중! 기존패치보다 좋은걸 보장합니다 현재 아시아권 수출도 확정!”이라는 글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빅죠가 자신과 관련된 다이어트 패치 홍보를 위해 사진을 공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 네티즌은 “빅죠 1년 전 사진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다이어트 패치 홍보를 해서 더 놀랐음”, “빅죠 다이어트 효과는 좋은데 홍보를 위해 계획적으로 사진 공개한 것 아닌가”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반면 빅죠를 옹호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다른 네티즌들은 “빅죠 다이어트 효과가 있어서 패치 홍보하는 건 큰 문제가 아닐 듯”, “다이어트 패치가 좀 거슬리긴 하지만 효과가 확실한 제품이라면 괜찮다고 생각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