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단독] 김주하 전 앵커, 결혼 9년만에 이혼 소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에서 오랜 기간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했던 김주하(40) 전 앵커가 결혼 9년만에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달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강모(43)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김 전 앵커는 지난 2004년 외국계 증권사에 근무하던 강씨와 결혼했다. 김 전 앵커는 강씨와의 사이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 전 앵커는 지난 2011년 둘째 딸을 출산한 뒤 1년 8개월간 휴직을 하다 지난 4월 MBC에 복귀했다.

서울신문은 이날 김 전 앵커와 직접 통화를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