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윤식 전 여자친구, 인터뷰 통해 심경 밝혀 “백윤식 위해 엄마와도 인연 끊었지만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윤식 전 여자친구인 곽모(36) 기자가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심경을 고백했다.

곽 기자는 월간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법적 대응을 시작하겠다면 화가 풀릴 때까지 맞아줄 수 있다. 그러나 그 과정을 통해 얼마나 사람이 힘든지 알게 될 거다. 나는 그들을 상대로 싸우지 않는다. 그들과 다툴 마음이 없다. 또 백윤식과 법적 대응을 논하고 싶지 않다. 아버지가 인간적 화해를 원한다면, 따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백윤식의 두 아들인 백도빈, 백서빈이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곽 기자를 상대로 소송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백윤식 전 여자친구 곽 기자는 “나는 백윤식 선생님한테 올인했던 사람이다. 엄마와 인연도 끊었다. 엄마는 나와 백 선생님의 관계를 반대하면서 ‘너도 나를 머릿속에서 지우고, 나도 너를 머릿속에서 지우자’라고 했다. 그 말을 듣고서도 나는 엄마에게 ‘백윤식 선생님에 대해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했다. 선생님과 보낸 시간은 행복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여한이 없다”고 고백했다.

백윤식과의 관계가 틀어진 것에 대해 곽 기자는 “아비의 마음을 몰랐다. 백윤식 선생님은 왜 자신의 인생이 없나. 왜 늦은 나이까지 자식들의 생계(생활고)를 떠맡아야 하는가. 내가 그때 나섰던 것도 백윤식 선생님의 인생을 위해서였다. 결국 선생님의 우유부단함으로 이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백윤식과 곽 기자는 지난달 13일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한 연예매체에 포착되면서 열애 사실이 세간에 알려졌다. 30살의 나이 차를 극복한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많은 이들이 축하를 보냈다. 그러나 불과 2주 뒤 곽 기자는 백윤식에 대해 폭로하겠다며 기자회견을 자청했다가 돌연 이를 취소했었다.

이어 곽 기자는 수면제 다량 복용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기도 했다. 현재는 회사에 휴가를 내고 일을 쉬고 있는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