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완규, 고1때 인신매매 경험 화제…“승합차에 태워져 드링크제를 강제로 먹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1때 인신매매를 당한 경험을 털어놓는 가수 박완규. / KBS2 여유만만


가수 박완규가 과거 인신매매를 당할 뻔 했던 이야기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그동안 ‘여유만만’에 출연해 과거사를 소개한 스타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특히 ‘여유만만’에 과거 출연했던 박완규가 고1때 인신매매에 끌려갔던 경험담을 털어놓았던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완규는 “당시 승합차에 태워져 드링크제를 마셨지만 ‘잠들면 끝이다’는 생각에 끝까지 버텼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완규의 어머니는 “살아 돌아온 것이 기적이다. 사실 그곳에 여자아이들 두 명도 함께 있었다고 하더라. 완규는 그 일을 겪고 그 아이들을 구해주지 못했다는 생각에 오랫동안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