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적지서 집단으로 옷 벗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의 명승지와 자연 경관 등을 대상으로 남자들이 집단 성행위를 하는 모습을 촬영한 행위 예술이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 The Humping Pact 홈페이지 캡처


이른바 ‘성행위 묘사 협정’(The Humping Pact)이라고 불리는 이 행위예술은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예술가인 드미트리 파라뉴스킨과 디에고 아굴로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이들은 “성행위 묘사라는 성도착적 행동을 여러 사람이 함께 함으로써 그 장소를 점령하자는 생각으로 이 퍼포먼스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The Humping Pact 홈페이지 캡처


파라뉴스킨과 아굴로는 홈페이지를 통해 퍼포먼스를 할 도시를 예고한 뒤 함께 할 사람들을 모집했다. 이들이 올려놓은 퍼포먼스 영상을 보면 줄잡아 30~40명이 나체로 행위 예술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이들은 벨기에 브뤼쉘의 대법원, 독일 졸버레인 탄광 산업단지, 라트비아의 리파야에 위치한 2차 세계대전 유적지 등은 물론 덴마크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 등 유럽 각지의 명소들을 차례로 ‘범(犯)했다’. 현지 언론들은 파라뉴스킨과 아굴로가 나름 유럽 내에서는 유명한 행위예술 집단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 The Humping Pact 홈페이지 캡처


이들은 “자연과 장소를 상대로 한 사정(射精)은 정복의 의지이며 장엄한 환상”이라며 “자연과의 성관계를 통해 우리는 쉽게 얻을 수 없는 안도감을 느낀다. 몸과 자연과의 교신이 이뤄지면서 우리는 잠재된 긴장이 풀어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행동을 ‘공해’라고 비난하고 있지만 파라뉴스킨 등은 자신들의 ‘기행’을 자랑스러워하고 있다. 파라뉴스킨은 홈페이지에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강과 댐에서 퍼포먼스를 할 때 거의 익사할 뻔 했다”, “브뤼쉘에서는 보안 요원을 피해 알몸으로 달아나기도 했다”는 등 무용담을 올려놓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