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옷 벗는 교화공연’ 원주교도소 현장에 있던 허윤아 “좋은 마음으로 봉사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강원 원주교도소 수용자 수백명을 대상으로 한 교화공연 중 한 여성이 스트립쇼를 연상케 하는 ‘옷 벗는 교화공연’으로 논란이 돼 법무부가 22일 원주교도소장을 직위해제했다.

특히 당시 교화공연에는 LPG 전 멤버였던 가수 허윤아가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25일 GanGee(간지) 보도에 따르면 허윤아는 “가장 인지도가 있는 가수는 저 혼자였는데, 기사에 ‘탑가수가 있었다’는 뉘앙스를 풍겨 제가 오해받는 것처럼 돼서 되레 깜짝 놀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윤아는 “그동안 많은 군부대, 교도소 공연을 다녔지만 옷 벗는 일은 한번도 없었다”면서 “좋은 마음으로 봉사를 나갔는데 그 사람(옷 벗은 여성)때문에 저까지 의심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일주일 뒤에 서울구치소 봉사에도 나가는데 많은 대중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바라보는 탓에 속상해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허윤아는 KBS 재능나눔 봉사단 MC를 맡아 청주교도소에 이어 서울구치소 등 공연을 다니며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원주교도소의 공연 순서는 여성댄스팀의 오프닝 공연이 끝난 두번째 무대에 허윤아가 공연을 했고 그 뒤 무대에 오른 일반인 공연에서 ‘옷 벗는 공연’ 논란이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허윤아는 “그날 원주교도소에 체육대회를 끝내고 모범수들과 따뜻하게 손도 잡고 좋았는데 그 여성이 분위기를 망쳐놔 (자신이 오해 받는게) 그렇게 비쳐지는게 정말 속상하다”고 호소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