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작지만 가장 높은, 느리지만 행복한 왕국 ‘부탄’을 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세계테마기행 연속방영

세상에서 가장 느리고 행복한 나라는 어디일까.
▲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부탄은 고유의 문화를 품은 채 느리게, 느리게 살아가는 아름다운 나라다.
EBS 제공


평균 해발고도 2000m, 땅보다 하늘이 더 가까운 곳 부탄이다. 그곳에는 청정무구한 자연, 느리지만 행복하게 삶의 속도를 지키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EBS의 세계테마기행은 28~31일 밤 8시 50분 ‘천상의 왕국을 찾아서, 부탄’ 편을 연속 방영한다. 역사여행가 권기봉씨와 함께 떠나는 3박 4일의 여정이다.

부탄은 티베트와 인도 사이, 히말라야산맥 동부에 자리한다. 면적은 한반도의 5분의1, 인구는 71만명에 불과하다. 1974년 문호를 개방했지만 여전히 외국인 여행객 수를 제한하며 자신들의 자연과 전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험준한 히말라야산맥이 둥지를 틀고 있어 작은 나라임에도 지역마다 다양한 문화가 꽃필 수 있었다. 열악한 자연환경이 외려 문화융성의 밑거름이 된 셈이다.

외딴 나라, 부탄으로 가는 여정은 처음부터 녹록지 않다. 더구나 목적지가 부탄 동부일 경우에는 국제공항이 자리한 서부에서 횡단하는 것보다 인접국인 인도의 국경을 넘는 것이 훨씬 수월하다. 인도·부탄 간 국경을 넘으면 곧바로 히말라야산맥을 타고 끝없는 오르막길이 펼쳐진다. 변화무쌍한 기후변화에 맞서 5시간가량을 꼬박 걸어야 신비의 마을로 불리는 ‘메라크’(Merak)에 닿을 수 있다.

1부 ‘미지의 땅, 메라크로 가는 길’에선 해발고도 3500m에 자리한 미지의 마을을 소개한다. 메라크는 예부터 야크를 기반으로 생활하는 반(半) 유목민인 ‘브록파’(Brokpa)의 거주지였다. 3년 전에야 부탄 정부가 외국인의 출입을 허용했을 만큼 전통이 살아 숨쉬는 곳이다. 붉은색 상의와 독특하게 생긴 모자는 메라크 주민들만의 특징이다. 마을을 방문한 제작진을 위해 보여주는 그들만의 전통 야크 춤과 3년 만에 고향을 찾아온 현지 가이드 린첸의 가족 이야기를 함께 들어본다.

2부 ‘황금 랑구르와 블랙 야크’에선 부탄과 인도 북서부에 분포하는 긴꼬리원숭이의 일종인 ‘황금 랑구르’를 소개한다. 멸종 위기종으로 부탄 내에선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이곳에선 해발고도 4000m 이상에서만 방목되는 야크도 볼 수 있다.

3부 ‘호랑이 사원의 전설’과 4부 ‘왕국의 축제, 팀푸 세추’에선 부탄의 20개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종’(Dzong)이라 불리는 거대 건축물과 수도 팀푸에서 만나는 성대한 축제를 각각 소개한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3-10-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