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앵란도 애인 있어야” “징역 죗값 치렀다” 파격 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성일이 과거 감옥에 간 사실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27일 방송된 MBC ‘섹션 TV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야관문’으로 배슬기와 호흡을 맞춘 배우 신성일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신성일은 지난 16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것에 대해 “세 번 도전해 두 번 떨어졌었다. 나중에 붙긴 했지만 뇌물수수 혐의로 5년 징역살이 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죗값을 치렀다”고 말했다.

이에 리포터 박슬기가 “국회의원 출마 후회하지 않나”라고 묻자 신성일은 “내가 저지른 일이니까 책임지겠다는 생각으로 산다. 모든 걸 다 받아들이지 후회는 안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신설일은 이날 아내 엄앵란에 대한 파격적인 발언으로도 화제가 됐다. 신성일은 “왜 한 여자만 사랑해야 하냐. 그건 바보다”라면서 “마누라는 바꾸기 어렵다. 그래도 필요하면 만난다. 결혼식 때는 부부로 만난다”고 밝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신성일은 또 아내 엄앵란에게 애인이 생기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도 “엄앵란에게 애인이 있다면 균형이 잡히는 거 아니냐. 잘 된 거다. 균형이 잡히는 거니까”라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신성일이 20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하는 영화 ‘야관문’은 20대 배우 배슬기와 함께 파격 멜로 연기를 선보일 예정으로 다음달 7일 개봉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