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적의 10분 마사지 화제…10분만에 팔뚝 둘레 4cm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적의 10분 마사지’ 화제

’기적의 10분 마사지’가 네티즌 사이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26일 방송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서는 톱스타들의 몸매 관리를 담당한다는 김무열 씨가 ‘기적의 10분 마사지법’을 공개했다.

김 씨는 방청객을 상대로 직접 ‘기적의 10분 마사지’ 시범을 보였다. ‘기적의 10분 마사지’ 시작 전 방청객의 팔뚝 치수는 40cm였다.

김 씨는 “어깨 쪽에 움푹 파인 곳을 공략할 예정”이라면서 “막혀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부분을 열고 셀룰라이트만 풀어줘도 팔뚝 살이 빠진다”고 말한 뒤 “겨드랑이 림프를 자극하기 위해 안쪽, 팔뚝 살을 겨드랑이 쪽으로 밀어주라”고 말했다.

‘기적의 10분 마사지’ 후 놀랍게도 방청객의 팔뚝 치수는 4cm가 줄었다. 방송에 참여한 출연진들과 제작진들은 ‘기적의 10분 마사지’의 효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기적의 10분 마사지 정말 놀랍네”, “나도 당장 기적의 10분 마사지 해봐야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