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표정관리 안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표절 논란에 휘말린 가수 아이유(20·본명 이지은)가 가요 프로그램 1위 후보에 오르고도 무표정하게 카메라 앞에 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일각에서는 표절 논란 때문에 심기가 불편해서 그런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 아이유
SBS ‘인기가요’ 캡처


아이유는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함께 1위 후보에 오른 티아라와 함께 실시간 문자 투표를 독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티아라가 웃으면서 ‘넘버 9’의 한 소절을 함께 부른 것과 달리 아이유는 간단하게 “‘분홍신’에 많이 투표해 주세요”라는 말과 함께 살짝 미소를 지었다.

인기가요 MC 출신이면서 평소 방송에서 발랄한 모습을 주로 보여줬던 평소 아이유와 너무 다른 모습이었다. 방송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에 26일 불거진 표절 논란 때문이라는 의견을 올리기도 했다.


아이유는 최근 발표한 3집 앨범의 타이틀곡 ‘분홍신’이 해외 뮤지션 넥타(Nekta)의 ‘히어스 어스(Here’s us)‘와 멜로디 일부가 유사하다는 의혹에 시달렸다.

하지만 아이유의 소속사는 “멜로디는 유사하게 들릴 수 있으나 코드 진행이 전혀 다르다”면서 “‘분홍신’의 두 번째 소절 외 전체적인 멜로디와 구성, 악기 편곡 등은 완전히 다른 노래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