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러블메이커 ‘내일은 없어’ 뮤비 벌써부터 선정성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러블메이커 현아와 장현승의 ‘내일은 없어’ 뮤직비디오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내일은 없어’ 뮤비의 과도한 선정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8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트러블메이커 미니앨범 ‘케미스트리(Chemistry)’ 전곡과 타이틀곡 ‘내일은 없어’ 뮤비를 공개했다.

’내일은 없어’는 트러블메이커 현아와 장현승의 섹시미를 극대화한 곡으로 발매 직후 10대 온라인차트 1위에 올랐다.

현아와 장현승은 ‘내일은 없어’ 뮤비에서 도발적인 베드신과 농염한 키스신을 선보여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됐다. ‘내일은 없어’ 뮤비는 젊은이들의 위태로운 자화상을 감각적인 연출로 그려냈다. 티저 영상은 조회수가 300만건에 도달하는 등 일대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그러나 ‘내일은 없어’ 뮤비는 19세 미만 관람 불가 판정을 받아 선정성이 너무 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특히 청소년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서 ‘내일은 없어’ 뮤비를 접할 가능성이 높아 비판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내일은 없어 뮤비, 너무 야하다”, “내일은 없어 뮤비 수위가 정말 높아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창작물인데 문제될 것 없다”는 반응도 보여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