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일은 없어’ 작곡 신사동호랭이 “뮤비 덕 봤다” 환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성듀오 트러블메이커 현아·장현승의 ‘내일은 없어’ 뮤비에 작곡가인 신사동 호랭이(본명 이호양)가 극착했다.

현아와 장현승의 트러블메이커 ‘내일은 없어’ 뮤비는 28일 9시 유튜브에 공개된 이후 16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내일은 없어’ 뮤비는 1930년대 실존했던 2인조 강도 ‘보니 앤 클라이드’를 모티브로 삼아 현아와 장현승의 농염한 키스신, 격정적인 차안 애정신, 몽환적인 영상 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내일은 없어’ 뮤비는 폭력성과 선정성, 음주 등 수위 높은 장면으로 인해 19금 판정을 받았다. ‘내일은 없어’는 신사동호랭이, 라도 등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아와 장현승이 등장하는 ‘내일은 없어’ 뮤비를 접한 신사동 호랭이는 이날 트위터에 “트메 파이팅! 으아 이기백 감독님, 2편은 없나요?”라는 글로 환호했다. 아울러 “형(이기백 감독) 좀 짱인 듯”이라면서 “보면 볼수록 이건 노래가 뮤비 덕을 본 듯”이라고 덧붙였다.

트러블메이커 오프라인 음반 발매와 공식활동은 이달 말 시작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