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관문, 49살차 파격 베드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봉을 앞둔 영화 ‘야관문 : 욕망의 꽃’의 19금 스페셜 예고편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 야관문
영화 ‘야관문 : 욕망의 꽃’ 캡처


공개된 영상 속에서 배슬기는 속옷만 입은 채 몸매를 드러내는가 하면 샤워신, 베드신 등 강도높은 노출 연기를 선보였다. 신성일과의 베드신은 49살의 나이 차이를 무색하게 할 만큼 격정적이었다.

배슬기의 숨겨진 진실을 쫓는 잡지기자 유태웅의 의문으로 시작하는 예고편은 배슬기와 신성일 사이의 미스터리한 과거 사건이 밝혀지고 충격적인 관계가 드러나면서 긴장감을 극대화 시킨다. 이 과정에서 배슬기는 비밀스러움을 간직한 팜므파탈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예고편 말미에 나지막하게 던지는 배슬기의 “단 꿈은 깨고 나면 참 허망하고 쓸쓸해요. 그쵸?”라는 대사는 배슬기가 숨기고 있는 진실이 드러나는 순간 마주하게 될 극적인 결과를 예고하고 있다.

시한부 암 환자 신성일과 미모의 간병인 배슬기의 파격적인 멜로 뒤에 숨겨진 충격적인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멜로 영화 ‘야관문 : 욕망의 꽃’은 오는 새달 7일 개봉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