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주하 앵커 ‘경제뉴스’ 하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혼 소송 중인 김주하(40) MBC 앵커가 자신이 진행하던 ‘경제뉴스’에서 하차한다.


▲ 김주하 앵커
연합뉴스
29일 MBC 관계자는 “김 앵커가 오늘 방송을 마지막으로 ‘경제뉴스’에서 하차한다. 앞으로는 프리랜서인 유선경 아나운서가 프로그램 진행을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 앵커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현재 소속 부서인 인터넷 뉴스부 업무를 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 측은 진행자 교체의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김 앵커는 지난달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강모(43)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과 함께 “남편의 접근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사전처분 신청을 함께 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앵커가 강씨를 상해 혐의로 고소하고 강씨는 김씨를 폭행 혐의로 고소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0-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