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금두꺼비 배갈랐더니…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등포경찰서 제공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납을 넣어 중량을 속인 금두꺼비를 팔아 수천만원을 챙긴 혐의(사기)로 김모(3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14∼25일 서울 영등포 등지의 금은방과 전당포를 돌아다니며 안에 납 조각을 넣어 20돈으로 둔갑시킨 10돈 금두꺼비 6개를 팔아 총 20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김씨는 한 금은방에서 ‘속이 빈 금두꺼비 안에 불순물을 넣어 중량을 속여 파는 경우가 있다’는 말을 듣고 손쉽게 돈을 벌려는 생각으로 직접 10돈 금두꺼비를 사서 이를 20돈짜리로 둔갑시키는 작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납으로 채워진 금두꺼비의 무게를 달아보면 실제 20돈이 나와 금은방이나 전당포 관계자들이 속아 넘어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20돈짜리 금두꺼비를 352만원에 샀는데 확인해보니 안에 납이 들어있었다’는 한 금은방 운영자의 신고를 받고 김씨가 이용한 렌터카 등을 추적해 범행 한 달 만인 지난 22일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금두꺼비는 불순물을 넣으면 한쪽으로 무게가 치우치므로 이를 유심히 살피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