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반인들이 몇년 더 하세요”…엑소 군 면제 서명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엑소(EXO) 오빠들 군 면제 서명운동에 참여해 주세요”

최근 10대들 사이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12인조 아이돌 그룹 ‘엑소’의 일부 팬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멤버들의 군 면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엇나간 팬심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엑소를 음해하기 위한 안티팬의 소행이라는 주장도 있다.

자신을 엑소의 열혈팬이라고 밝힌 네티즌 ‘lime****’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 “우리 엑소 오빠들 대신에 일반인 남자들이 몇 년 더 복무하면 되는 거잖아요. 수련회 조금 더 한다고 생각하면 되는 거잖아요”라면서 멤버들의 군 면제 서명운동을 독려했다.

이 글이 올라온 뒤 일부 팬들은 “엑소님께서 군대 간다는 건 당치도 않다”는 등의 글을 올리면서 서명운동을 지지했다. 네티즌 ‘꽃찡****’은 “인터넷에 ‘엑소 군 면제’를 검색하면 팬클럽에서 서명운동에 46만 8821명이 참여했다. 조금만 힘내 달라”고 하기도 했다.

엑소는 중국인 멤버 4명와 한국인 멤버 8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한국인 멤버 8명은 1990~1994년생으로 입대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엑소 팬들의 군 면제 서명운동이 인터넷에 알려진 뒤 비난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일부 열혈팬들의 철없는 행동이라면고 비판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대로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엑소 군 면제’를 검색해보자 멤버들의 군 면제를 청원하는 서명운동을 벌인다는 글이 나오기는 하지만 정확한 주소는 찾을 수 없었다. 얼마전 엑소의 ‘으르렁’을 애국가로 지정해달라는 일부 극성팬들의 주장처럼 이번에도 비슷한 해프닝이 아니냐는 추측도 있다.


엑소 팬들 사이에서는 이 서명운동이 엑소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한 안티팬의 소행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엑소를 싫어하는 이가 팬을 가장해 어처구니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엑소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측은 “글을 쓴 사람이 팬인지 안티팬인지는 모르겠지만 엑소의 인기가 높다보니 생긴 해프닝같다”고 말했다.

군 입대를 관장하는 병무청측은 “일부의 주장이지만 면제 서명을 하면 군 면제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타인의 병역 면제를 위해 서명운동을 벌이면 병역 면탈 행위를 위해 압력을 넣는 것으로 해석돼 사법처리를 받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