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슴 드러낸 의상 ‘클럽회춘녀’…김구라 “뭐하는 짓이냐” 호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 ‘클럽회춘녀’가 등장해 MC 이경규와 김구라를 경악하게 했다.

29일 방송된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20년간 클럽을 수도 없이 드나든 ‘클럽회춘녀’ 이지영씨가 등장했다. ‘클럽회춘녀’는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살이지만 나이보다 어린 얼굴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클럽회춘녀는 “난 클럽에서 술, 담배, 남자와 절대 어울리지 않는다. 단 한 번도 그런 적 없고 오직 춤만 춘다. 친구들과 합석해서 밥은 먹으러 나가는데 그 다음은 없다”고 밝혔다.

클럽회춘녀는 갑자기 “더운데 옷을 벗어도 되겠느냐”며 겉옷을 벗었다. 가슴이 반쯤 보이고 배꼽도 노출된 야한 의상에 이경규와 김구라까지 당황했다. 김구라는 “무슨 짓을 하는 거냐. 이런 행동이 남자를 유혹하는 행동이다. 클럽에 가서 남자들을 만나지 않는다고 해놓고 이게 뭐하는 거냐”고 지적했다. 이에 클럽회춘녀는 “의상선택에서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자연스럽게 피트 돼 춤을 출때 몸매라인이 예쁘게 드러나는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