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영 “이태임, 그 예쁜 아줌마…”에 이태임 “정준영 싸가지 없다고…” 돌직구 난무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태임 정준영 돌직구.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이태임과 가수 정준영 간에 막말이 난무하는 돌직구 대결이 펼쳐졌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가 ‘구리구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인디밴드 ‘장미여관’의 육중완, 배우 양동근, 이태임, 가수 정준영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 가운데 이태임과 정준영의 신경전이 MC 김구라의 이간질(?)성 폭로로 시작됐다.

김구라는 “방송 전 정준영에게 이태임씨 아느냐고 물어봤더니 ‘나 그 아줌마 되게 좋아하는데’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김구라의 돌직구 폭로에 크게 당황하며 이태임에게 “옛날에 TV에서 봤는데 진짜 예쁘다고 생각했다. 약간 악당으로 나왔는데 정말 예뻤다”라는 칭찬을 늘어놨다.

하지만 상황을 수습하기엔 이미 늦었다. MC 윤종신이 “이태임에게 정준영 씨 아느냐고 물어봤더니 ‘그분 싸가지 없다고 하던데’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가세했다.


이 말을 들은 이태임은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차분하게 “주위에 물어보니 정준영이 ‘싸가지’라고 하더라”라고 직접 말해 정준영을 당황하게 했다.

”실제로 정준영을 만나보니 어떠냐”는 물음에 이태임은 “그런 느낌(싸가지)이 없지 않아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앙금이 남아 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곧 이태임은 “친해지고 그러면 여리고 따뜻한 친구일 것 같다”며 정준영을 쥐락펴락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