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공주, 뜬금없는 ‘빠빠빠’ 공연에 외모 비하 막말까지…시청자 비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오로라공주’ 빠빠빠 공연 장면. / MBC 방송화면 캡처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에 난데없이 크레용팝의 ‘빠빠빠’가 등장하더니 곧 무차별적인 외모 차별 장면이 이어져 시청자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에서는 노다지(백옥담 분)와 박사공(김정도 분)의 결혼을 앞두고 함진아비와 노다지 외삼촌 황마마(오창석 분) 간에 흥정이 벌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을 맞이하는 데 나선 노다지 친구들은 헬멧과 가면을 쓰고 크레용팝의 ‘빠빠빠’를 선보였다. 함진아비와 그 일행들이 더 못 가겠다고 버텼기 때문이다.

그러나 ‘빠빠빠’ 공연 장면에 일부 시청자들은 뜬금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빠빠빠’ 공연을 마친 노다지 친구들이 가면을 벗고 얼굴을 드러내자 함을 진 박사공의 친구들은 하나같이 실망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노골적인 외모 비하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 친구가 가면을 벗자 함진아비 친구들은 다같이 실망하며 “이건 아니잖아. 언닌, 그냥 다시 고개 숙이고 있자”라거나 “우리가 여기 (눈) 정화하러 왔지, 버리려 왔어?”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노골적인 외모 비하와 막말이 쏟아지는데도 동네 주민이나 지나가던 어린이가 재밌다는 반응을 보이는 등 엑스트라들의 이해하기 힘든 리액션도 이어졌다.

이날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오로라공주, 뜬금없는 빠빠빠”, “노다지 친구들은 저런 막말을 듣고도 화도 안 나나?”, “오로라공주, 어이없는 설정 이제 질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