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상캐스터母 “주요부위 가리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맘마미아’ 캡처
최근 의상 논란에 휘말렸던 기상캐스터 김혜선이 입을 열었다.


김혜선은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맘마미아’에서 의상으로 논란을 빚었던 것과 관련, “당시 지퍼가 앞쪽에 달린 옷을 입었는데 그게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혜선의 설명이 끝나자 함께 출연한 김혜선의 어머니는 “내가 결혼하기 전에는 날씬했었는데 지금은 뚱뚱하기 때문에 딸이 예쁘게 입어 대리만족을 느낀다“면서 “나는 딸에게 더 야하게 입으라고 한다. 솔직히 중요한 부위만 가리면 된다”는 발언으로 출연진을 당황하게 했다.

MC를 맡은 이영자는 “김혜선이 입은 옷은 배우가 입었다면 평범했을 텐데 기상캐스터가 입으니 화제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