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매매업소’ 간 저스틴 비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지난 2일 브라질의 한 성매매업소를 출입한 뒤 황급히 현장을 떠나고 있다. 손목의 문신으로 저스틴 비버임이 들통났다. 스플래시뉴스닷컴
팝스타 저스틴비버 성매매 업소 출입 충격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성매매 업소에서 나오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해외 외신들은 “저스틴 비버가 2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투어를 돌면서 유명 성매매 업소인 ‘켄타우로스’에 방문한 뒤 3시간 만에 이곳을 빠져나왔다”고 보도했다. 심지어 경호원으로 보이는 남자 두 명에게 둘러싸여 흰 천을 뒤집어쓰고 나오는 한 사람의 사진을 첨부하면서 “손목에 새겨진 문신과 운동화 등으로 볼 때 저스틴 비버임을 알 수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경호원들은 저스틴 비버를 파파라치로 보호하기 위해 흰 천을 뒤집어 씌운 것으로 알려졌다. 업소 앞에 준비된 SUV 차량에 저스틴 비버를 태운 뒤 황급히 현장을 떠났다. 해당 차량에는 신원을 알 수 없는 두 명의 여성도 함께 탑승했다.

이와 관련해 저스틴 비버 측은 “친구들의 초대로 간 것일 뿐”이라면서 “일반적인 클럽인 줄 알았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