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행위 퍼포女’ 가슴 드러낸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방송 공연 중 충격적인 성행위 퍼포먼스를 선보여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할리우드 스타 마일리 사이러스(20)가 한쪽 가슴을 아슬아슬하게 가린 의상을 입고 성행위 퍼포먼스를 재연했다.
▲ 마일리 사이러스 트위터 캡처


사이러스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선배 힙합 가수 릴 킴(35)의 가슴 노출 의상을 패러디한 파티 사진을 공개했다. 보라색 가발을 쓰고 거울앞에서 사진을 찍은 사이러스는 특유의 짙은 눈썹과 가발색에 맞춘 보랏빛 입술, 가슴 아랫쪽에 있는 문신 등으로 신비로우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 마일리 사이러스 트위터 캡처


사이러스의 의상은 지난 1999년 MTV 비디오뮤직어워드에서 릴 킴이 선보인 의상과 비슷한 디자인이다. 당시 릴 킴은 가슴을 꽃장식으로 아슬아슬하게 가린 보라색 의상을 입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여 화제가 됐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새 남자친구인 체인 토마스와 함께 지난 8월 물의를 일으켰던 성행위 퍼포먼스를 재연하기도 했다. 사이러스는 지난 8월 MTV 시상식에서 가수 로빈 시크와 성행위를 연상하게 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 공연 때문에 오랜 시간 연인으로 지냈던 배우 리암 헴스워스(23)가 떠나기도 했지만 사이러스는 이후에도 속옷 사진 등 파격 노출사진을 잇따라 공개하는 등 과감한 노출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