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음란물 공개한 ‘말괄량이 삐삐’, 제작사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영화 ‘말괄량이 삐삐’의 주인공 타미 에린(39)가 상업용 음란물에 출연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말괄량이 삐삐’의 제작사가 이미지 사용 중단을 요청했다.


TMZ 등 현지 연예 매체는 4일 ‘말괄량이 삐삐’를 제작한 콜롬비아픽처스가 에린의 음란물을 판매하고 있는 웹사이트들을 상대로 홍보에 사용힌 ‘말괄량이 삐삐’의 이미지를 즉시 삭제하고 다시는 사용하지 말라는 내용의 경고 메일을 발송했다고 전했다.

에린은 1988년 14살의 나이로 ‘말괄량이 삐삐’에 출연, 건강하고 발랄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9월 에린은 갑자기 성인물 배우로 전향하겠다고 선언한데 이어 실제로 자신의 성관계 영상을 찍은 음란물을 공개해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 에린은 자신의 전 남자친구가 두사람의 홈메이드 비디오를 자기 몰래 시장에 팔려는 의도를 알고, 혼자서 출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독립적인 여성으로써 이런 결정을 하고 상황을 장악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나는 내 자신을 사랑하고 내 성생활을 사랑한다. 난 섹스테이프를 내놓았고, 그건 정말 화끈하다”고 밝혔다. 티저 필름에서 에린은 전라로 여러가지 선정적이면서 위태로운 상황을 연출했다.

하지만 에린의 음란물을 받아 판마해고 있는 웹사이트들은 에린의 삐삐 이미지를 이용, 고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에린의 음란물을 보려는 사람이 가장 관심이 있는 것은 귀여웠던 삐삐의 이미지 변신이기 때문이다.


결국 에린의 음란물 공개로 삐삐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된 콜롬비아픽처스는 변호사들을 통해 웹사이트들에 삐삐 이미지 사용에 대한 메일을 보내게 된 것이다.

웹사이트들은 대부분 이 요구에 따라 DVD 등에서 삐삐 이미지들을 삭제했지만, 아직도 ‘삐삐’에 관한 언급과 영화 스트린샷 등을 사용하고 있다.

한편 TMZ은 에린의 성관계 영상 판매 웹사이트에 하루 평균 20만이 넘는 접속을 보이고 있다면서 가장 많은 접속을 한 국가는 스웨덴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