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경영 총재 “엑소, 전부 내 흉내…나를 모방한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가 인기그룹 엑소에 대해 ”나를 모방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됐다.

허경영 총재는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SBS E! ‘K-STAR news’ 녹화에서 개그맨 황영진과 전화 인터뷰를 갖고 “엑소는 나를 모방한 오마주”라고 말했다.

이날 황영진은 허경영 총재에게 “엑소라는 그룹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허경영 총재는 “‘으르렁’ 노래를 부른 12명의 그룹 아니냐”고 정확하게 답했다.

이에 황영진은 빛의 능력, 순간 이동, 물의 능력 등 엑소 멤버들의 초능력을 소개했고, 허경영 총재는 “전부 내 흉내를 내는 것이고, 나를 모방한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해 관심을 모았다.

허경영 총재는 엑소 모방 주장과 관련해 “(엑소) 멤버들의 초능력을 허경영 총재님은 모두 하실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고 당당하게 답변했다.

또 허경영 총재는 “엑소가 언제 컴백할 것 같느냐”는 질문에 “12월 5일 정도에 컴백할 것이다. 그리고 크리스마스(흥행)를 노릴 수 있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허경영 총재의 엑소 모방 주장은 ‘K-STAR news’는 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한편 이날 박은선, 메이플스토리2, 게임중독법, 손나은, 석주일, 신의진, 류시원 등이 인기검색어로 올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