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혼령 들어오더니 급사”…임성한 ‘오로라 공주’ 또 하차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성한 작가의 ‘오로라 공주’
MBC ‘오로라 공주’ 캡처


10여명의 출연진이 뜬금없이 사라지는 등 황당한 전개로 논란이 되고 있는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가 또 다시 주요 인물을 갑자기 하차시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로라 공주’는 그동안 ‘신기생뎐’, ‘왕꽃선녀님’ 등을 통해 ‘막장 드라마’의 원조로 유명해진 임성한 작가가 집필하고 있다.

방송계에 따르면 7일 방송될 ‘오로라 공주’ 119회에서 왕여옥(임예진)은 혼령이 들어와 고통스러워하다 병원에 이송되던 중 심장 발작으로 사망하게 된다. 이미 전 회에서 임예진은 거울에 자신의 모습이 비추지 않는 이상한 현상을 경험해 죽음을 암시했다.


앞서 드라마 초반에는 오로라의 아버지 오대산으로 출연한 변희봉이 교통사고를 당해 갑작스럽게 하차했으며 박영규, 손창민, 오대규, 이상숙, 이아현, 이현경 등 주요 출연진이 미국으로 떠난다는 설정으로 하차한 바 있다. 조만간 서우림의 미국행도 예고된 상태이며 신주아와 송원근 또한 특별한 설명없이 극에서 하차했었다.

하지만 ‘오로라공주’ 제작진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하차는 임성한 작가와 제작진의 일방적인 결정 사항이 아니고, 드라마의 전개 방향과 연기자 본인의 개인적 사유 등을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고 결정한 사항이다”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