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민, 엔조이나 해”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지민
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직접 밝힌 결혼운이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지민은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 “최근 사주를 봤다. 그런데 내 사주에 남자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34살에 한번 기회가 있고, 그 때를 놓치면 37살에 결혼운이 온다고 하더라. 그 때까지는 ‘엔조이나 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민은 이어 “내 점을 봐주신 분은 70대 할머니다. 할머니께서 ‘엔조이’란 단어를 써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지민은 결혼운 고백 후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장미여관 육중완, 배우 김광규, 김지훈, 천명훈을 두고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해 김지훈을 최종선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