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간판 뉴스 프로그램 ‘뉴스 데스크’의 남녀 앵커가 교체된다. MBC는 오는 18일부터 교체될 ‘뉴스 데스크’의 새 앵커로 박상권(왼쪽) 기자와 김소영(오른쪽) 아나운서가 발탁됐다고 10일 밝혔다.

1997년 보도국에 입사한 박 앵커는 사회부, 경제부 등을 거쳐 2007년부터 4년간 ‘뉴스투데이’를 진행했다. 김 앵커는 지난해 아나운서국에 입사한 2년차 아나운서로 ‘TV 속의 TV’, ‘MBC 3시 경제뉴스’, ‘주말 뉴스데스크’를 진행했다.

또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로는 도인태 기자와 강다솜 아나운서가 선정됐다. 도 앵커는 1993년 보도국에 입사해 사회부, 2580부, 뉴욕특파원 등을 거친 베테랑 기자다. 강 앵커는 2010년 아나운서국에 입사해 ‘뽀뽀뽀 아이조아’를 진행했다. 현재 ‘주말 뉴스투데이’ 앵커를 맡고 있다.

2013-11-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