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미, 17년 만에 신곡 ‘보여’로 컴백… “세월 무색케 하는 파격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나미가 파격적인 모습으로 17년 만에 컴백했다.

나미는 11일 유튜브를 통해 ‘Voyeur(보여)’라는 신곡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뮤직비디오는 유럽식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의 트렌디한 장르로 돋보였다.

’보여’의 뮤직비디오는 마돈나, 우디 앨런, U2 등과 작업한 거물 프로듀서 마이클 파이저와 미국에서 작업했고 강한 비트의 유럽식 일렉트로닉곡의 특성과 나미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져 독일의 작곡가들과 엔지니어들조차도 나미의 매력적인 음색에 반했다고 한다.

신곡은 서울과 독일 베를린에서 전문가들과 협업해 녹음했고, 잼팩토리의 안드레아스 배르텔스, 루드거 슈람이 작곡했다.

잼팩토리는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의 ‘Twinkle’을 비롯해 f(x)의 ‘Electric Shock’, EXO의 ‘으르렁’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낸 곳이기도 하다.


나미는 1980년대 ‘영원한 친구’, ‘빙글빙글’, ‘인디언 인형처럼’ 등으로 대중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당대 최고의 댄스 가수였다.

17년 만에 컴백으로 선보인 신곡 ‘보여’의 음원은 11일 낮 12시 국내 주요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됐으며 나미는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트위터와 와운더리에 공식 채널을 열었다.

나미의 와운더리에는 그동간 활동했던 의미 있는 순간이 담긴 17장의 사진과 메시지가 담겨있다. 나미는 공식채널을 통해 “17년 만에 여러분 앞에 서게 되어 너무 설렌다”면서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