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영석 “‘꽃보다 누나’ 이승기, 오히려 짐됐다”…크로아티아에서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영석 PD가 tvN ‘꽃보다 누나’ 크로아티아 촬영을 마치고 난 뒤 후기를 전했다.

나영석 PD의 배낭여행 프로젝트 2탄 ‘꽃보다 누나’팀이 크로아티아 촬영을 마치고 지난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나영석 PD는 11일 “출연진들이 여성들이다보니 매우 감성적이고 반응이 좋았다. 할배들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고 전했다.

특히 이서진에 이어 짐꾼 역할을 맡은 이승기에 대해 나영석 PD는 “분명히 짐꾼으로 갔는데 오히려 짐이 됐다”면서 ‘꽃보다 할배’와의 차이점을 이야기했다.


나영석 PD는 “이승기가 나이가 어리고 이렇게 대선배들을 모시면서 진두지휘를 했던 적이 없다”면서 “그러다보니 매우 헤매기도 하고 당황스러워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전했다. 특히 “이승기 특유의 허당끼가 많이 보였다. 이서진과는 정반대 느낌의 짐꾼이었다”고 말했다.

‘꽃보다 누나’ 크로아티아 편은 10일간의 여정을 담아 11월 하순에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