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명운동에도 ‘오로라공주’ 끝내 25회 연장…‘시청률 지상주의’의 승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로라공주 포스터. / MBC 제공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임성한 극본, 김정호 장준호 연출)가 일부 시청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25회 연장을 확정해 올해를 넘기게 됐다.

지난 11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오로라공주’는 25회 연장하는 것으로 최종 확정했다.

알려진 대로 임성한 작가가 제안한 연장 횟수는 50회. 이에 제작진과 방송사 측은 논의 끝에 25회 연장을 확정했다. 배우들도 연장에 동의했고 드라마에 출연하겠다고 계약을 마쳤다.

‘오로라공주’는 당초 120회 드라마로 기획됐지만 지난 9월 30회 연장을 확정했다. 여기에 추가로 25회를 연장하게 돼 총 55회를 연장했다.


이로써 앞으로 결방이 없을 경우 내년 1월 24일쯤 총 175회로 종영할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 시청자들이 ‘오로라공주’의 연장을 거세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30일까지 목표로 삼았던 1000명 서명을 이미 11일 넘어섰고 12일 오전 11시 현재 6300명을 넘어섰다. 서명목표도 100만명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시청률만 놓고 보면 ‘오로라공주’는 별탈 없이 순항 중이다. 11일 ‘오로라공주’의 전국 시청률은 16.2%(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지난 한주간 시청률도 15.5%였다.

임성한 작품은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라는 별칭이 또 한번 들어맞고 있는 셈.

이 때문에 방송사도 일부 시청자들의 거센 반대를 무릅쓰고 25회 연장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편에선 ‘뉴스로만 보는 드라마’라는 별칭도 생겨나고 있다. 도를 넘는 막장성으로 인해 초반에 즐겨보던 일부 시청자들마저 등을 돌리고 인터넷 뉴스로만 드라마의 흐름을 전해듣는다는 뜻.

“암세포도 생명” 등의 황당한 대사, 말풍선 자막, 뜬금없는 인터넷 용어 남발, ‘막장’ 설정, 출연배우들의 갑작스러운 하차 등 끊임없이 이어지는 논란이 가라앉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