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은혁 트위터 해킹 ‘여성 나체사진’ 등장…음해 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계에 흉흉한 일들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슈퍼주니어 은혁의 트위터가 해킹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은혁은 트위터 해킹 사건 후 자신의 트위터 글을 통해 “고소미(‘고소하다’라는 뜻의 은어) 먹고 싶은 X들 참 많은가보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토로했다.

아울러 은혁은 트위터 해킹에 놀란 팬들을 위해 “트친(트위터 친구)들 놀랐죠.미안해요”라고 안심시켰다. 은혁은 이어 “유일하게 조금 쓸 줄 아는게 트위터다”라며 “없애기 싫으니까 너가 없어져라. 나쁜X아”라고 일침을 가하며 “고소미 먹이는 것(고소하는 것)도 귀찮다”고 덧붙였다.

이날 은혁의 트위터 계정에는 실명이 거론된 ‘슈퍼스타K4’ 여성 출연자와 성관계를 가졌음을 뜻하는 은어적 표현의 글과 함께 한 여성이 침실에서 팬티차림의 알몸으로 앉아 있는 충격적인 사진이 등장해 충격을 줬다. 이 사진에 미뤄 은혁의 트위터 해킹은 은혁을 음해하려는 인물이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은혁 트위터 해킹 직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와 관련해 경찰에 신고 접수하고, 후속 조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