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라이머리·무한도전 “‘I Got C’(아이 갓 씨) 표절논란 죄송…음원판매 잠정중단”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프라이머리 표절논란
무한도전 자유로가요제 프로필 박명수·프라이머리(거머리)·개코. / MBC 제공


MBC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에서 선보인 ‘I Got C’로 표절 논란을 겪은 작곡가 프라이머리와 ‘무한도전’ 제작진이 13일 공식적으로 사과를 발표했다.

프라이머리 측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제 미숙함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노래로 불거진 모든 사안이 하루빨리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다.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무한도전’ 제작진과 프라이머리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I Got C’ 음원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무한도전 측은 “논란으로 시청자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무한도전 가요제는 출연자들과 뮤지션들이 각각 한 팀을 이뤄 좌충우돌 노래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아 음악은 경쟁이 아니라 즐거움이라는 주제를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가요제 방송 이후 예상 밖의 문제에 직면했고 양쪽 입장을 들어보며 조심스레 상황 파악과 해결에 노력하고 있으나 결과적으로 ‘무한도전’이 시청자분들께 즐거움만을 드리지는 못했다”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아메바컬쳐와 협의를 통해 잠정적으로 ‘I Got C’ 온라인 음원판매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프라이머리의 ‘I Got C’는 네덜란드 출신 가수 카로 에메랄드의 ‘리퀴드 런치’(Liquid Lunch)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며 해당곡의 제작자인 데이비드 슈울러스 역시 “유사성이 있다. 우리 곡을 베꼈다”고 말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