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스타 없어도 괜찮아, 고정 시청자만 잡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수목극 ‘비밀’ 1위 비결은

KBS 수목드라마 ‘비밀’이 14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톱스타도, 스타 작가도 없는 이 드라마가 치열한 수목극 전쟁에서 승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지난 9월 25일 처음 방송된 ‘비밀’의 시청률은 고작 5.3%. 하지만 이 드라마는 ‘시크릿 가든’ 김은숙 작가의 복귀작으로 하이틴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 SBS ‘상속자들’을 제치고 줄곧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 KBS 드라마 ‘비밀’이은주
‘비밀’의 예상 밖 선전의 이유는 뭘까. ‘비밀’은 방송 시작 당시 동시간대 1위를 달리던 SBS ‘주군의 태양’과 방송분이 4회 겹치며 초반에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주군의 태양’보다 한 주 앞서 종영한 MBC ‘투윅스’의 팬층을 ‘상속자들’에 뺏기지 않고 고스란히 가져왔다.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작품성에서 호평을 받았던 ‘투윅스’의 시청층이 로맨틱 코미디 ‘상속자들’이 아닌 치정 멜로 ‘비밀’로 고스란히 옮겨 왔던 것. 이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상속자들’이 다소 어린 고교생들의 사랑 이야기라면 ‘비밀’은 어른들의 멜로라는 인식이 강했고 보다 진지하고 심각한 스릴러를 표방한 ‘투윅스’를 선호한 시청자들의 지지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비밀’만의 맞춤형 홍보 전략도 한몫했다. 초반 열세였던 ‘비밀’은 처음부터 철저한 재방송 전략을 앞세웠다. 초반의 재방송 시청률이 본방송의 두 배가 되는 것을 보고 가능성을 확인한 제작진은 공휴일인 개천절에 무려 3시간 30분 동안 1~3회를 재방송했고 이후 입소문 마케팅을 펼쳤다. 홍보 역시 예고편의 주요 장면을 스포일러식으로 노출하는 다른 드라마와 달리 철저한 감추기 전략을 썼다. 미스터리극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본방에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드라마 홍보사 드라마틱 톡의 권영주 대표는 “사전 예고식보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나 최고의 1분 등으로 작품이 끝난 뒤 주요 내용을 간추려 보여 줬다. 궁금증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큰 흥행 요인은 탄탄한 대본과 배우들의 연기다. ‘비밀’은 2012년 KBS 미니시리즈 극본 공모전 우수상을 수상한 최호철 작가의 작품으로 신인인 유보라 작가와 이응복 PD가 의기투합했다. 이들은 통속적인 스토리도 새롭게 만드는 신선한 감각을 뽐냈고 일명 ‘복테일’이라고 불리는 이 PD는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 제목이 뜨는 위치와 시간까지 계산하는 꼼꼼한 연출력을 선보였다.

여기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당한 상처를 안고 사는 강유정 역의 황정음, 연인을 죽인 여자와 사랑에 빠진 남자 조민혁 역의 지성, ‘배신의 아이콘’으로 거듭난 안도훈 역의 배수빈 등은 발군의 연기력을 선보였다. 반전의 멜로 라인도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성과 황정음은 초반에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반전의 효과가 더 컸다. 한 시청자는 “남녀 주인공이 금세 만나 사랑에 빠지는 식상한 멜로와 달리 복수에서 시작된 남녀가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가 반전의 재미를 줘 더 몰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11-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