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라질 체포 논란’ 이연두, 과거엔 ‘김정우 연인’으로 유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이연두가 순수하고 귀여운 소녀에서 관능적인 가을 여인으로 거듭났다.
화보닷컴 제공


브라질에서 약초 밀반출 혐의로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연두는 지난 2004년 ‘SBS 한밤의 TV연예’로 리포터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 ‘손예진 닮은꼴’로 눈길을 끌은 이연두는 지난 2006년 KBS 2TV ‘슈퍼선데이-날아라슛돌이’에서 아이들의 보조 코치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특히 2008년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 김정우와 열애를 하면서 더 유명해졌다. 하지만 이연두와 김정우는 지난해 4년간의 열애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KBS 1TV ‘리얼체험 세상을 품다’ 촬영차 브라질을 찾은 이연두는 현지에서 약초 밀반출 혐의로 제작진과 함께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관광 비자로 입국해 국립공원에서 불법으로 약초를 채취하고 영상을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코디네이터가 한 족장에게서 선물로 받은 약초가 문제가 됐으며 이연두와 제작진은 현재 호텔에서 안전하게 머물고 있다”면서 “현지 법정 조정관을 통해 문제의 코디네이터를 제외하고 관련이 없는 제작진은 빠른 시일 내에 출국할 수 있도록 법원과 협상을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