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퍼주니어·김재중, 일본 팬 15만명 홀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각각 오사카·요코하마 공연

한류 아이돌 슈퍼주니어와 김재중이 지난주 각각 일본 오사카와 요코하마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슈퍼주니어 콘서트에 9만명, 김재중 콘서트에 6만명이 모여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 슈퍼주니어
SM엔터테인먼트 제공
17일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슈퍼주니어는 지난 15~16일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월드 투어 ‘슈퍼쇼5’를 열었다. 이틀간 총 9만 명의 관객들이 모여 지난 7월 도쿄돔 공연의 열기를 이어나갔다. ‘미스터 심플’(Mr. Simple)로 포문을 연 슈퍼주니어는 ‘미인아’, ‘섹시, 프리 앤 싱글’(Sexy, Free & Single) 등의 히트곡들과 유닛 무대, 분장쇼 등 총 32곡의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다음 달 11일 발매 예정인 일본에서의 다섯번째 싱글 ‘블루 월드’(Blue World)를 처음으로 공개해 환호를 얻었다. 또 일본에서 ‘오빠, 오빠’(Oppa, Oppa), ‘아이 워너 댄스’(I WANNA DANCE) 등의 싱글을 발표했던 슈퍼주니어 동해 앤 은혁은 내년 초 일본에서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하고 전국 투어를 할 계획을 발표해 이목을 끌었다.
▲ 김재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JYJ의 김재중은 같은 날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정규 1집 발매를 기념한 ‘퍼스트 앨범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열어 6만 관중을 모았다고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김재중은 6인조 밴드와 14인조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올라 최근 발표한 정규 앨범의 수록곡인 ‘버터플라이’(Butterfly), ‘9+1#’, ‘로튼 러브’(Rotten Love) 등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또 ‘러브홀릭’(Luvholic)무대에서는 이동 차를 타고 스타디움 곳곳을 누볐다. 일본어로 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5곡의 일본어 노래를 부를 정도로 유창한 일본어를 뽐내기도 했다. 김재중은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일본에서 처음 무대를 선보이는 데 많은 분이 와줘서 고맙다”면서 “무대 위에서 팬들을 보면서 노래 부르는 것이 정말 행복했다. 이틀 동안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1-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