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공주’, 사임당(서우림) 하차 공지…이젠 제작진이 스포일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오로라공주’에서 극 중 하차하는 11번째 인물인 사임당(서우림 분).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의 제작진이 극 중 여주인공의 어머니 사임당(서우림 분)의 죽음을 공지했다.

‘오로라공주’ 측은 18일 공식 홈페이지에 사임당의 죽음으로 인한 배우 하차를 알리는 공지를 올렸다.


제작진은 해당 공지글에서 “오늘(18일) 126회 방송분에서 극 중 로라 어머니 사임당이 숨을 거두게 됩니다. 사임당의 사망은 로라의 앞날에 많은 변수를 가져오는 사건으로 스토리 전개상 사전에 계획되었던 것이고 사임당 역할을 맡은 연기자 서우림 씨도 이 점에 대해 사전에 충분히 이해하고 동의했던 사항입니다”라면서 서우림 하차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좋은 연기를 보여주신 연기자 서우림 씨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더 사랑받는 ‘오로라공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드라마 제작진이 방송도 되기 전에 등장인물의 죽음을 미리 알리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오로라공주’에서는 그 동안 박주리, 변희봉, 이상숙, 이아현, 이현경, 손창민, 오대규, 박영규, 송원근, 임예진까지 10명의 배우들이 급작스러운 전개 과정 속에서 뚜렷하지 않은 이유로 중도 하차해 논란을 불러왔다. 제작진이 등장인물의 죽음으로 인한 배우 하차를 미리 공개한 점은 이같은 논란이 또 커질까봐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드라마가 방송도 되기 전에 그 내용을 미리 알리는 황당한 공지가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올지 주목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