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국가 유산으로, 빈민가 희망으로… 문화를 바꾸는 세계의 도서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3부작 특집다큐 ‘길 위의 인문학’ 19일 첫 방송

인문학 열풍이 한창인 가운데 상상력과 창의력의 원천인 국내외 유명 도서관을 소개하는 다큐멘터리가 방송된다. EBS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 기획으로 19~21일 밤 11시 15분 3부작 특집 다큐멘터리 ‘길 위의 인문학’을 방송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도서관이 인문학 확산과 발전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심층적으로 분석한다.

▲ 도서관이 인문학 확산과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3부작 특집 다큐멘터리 ‘길 위의 인문학’.
EBS제공
특히 세계 최대 규모 중 하나며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뉴욕공공도서관, 프랑스의 자존심이자 도미니크 페로의 설계로 유명한 국립 미테랑 도서관,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로 지난 9월 미래형 도서관으로 문을 열어 화제가 된 영국 버밍햄 공공도서관 등을 소개한다. 세계 유수의 도서관뿐만 아니라 작지만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역할로 책임을 다하고 있는 국내의 크고 작은 지역 도서관들의 노력도 집중 조명한다.

1부 ‘도서관과 나, 때때로 당신’은 시민을 위한 국내외 도서관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살펴본다. 도서관을 사람의 생애주기 또는 생로병사에 비유하여 바라본 도서관의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전국의 도서관에서 실시하는 북 스타트 운동을 통해 어린이-청소년-장년기-노년기 그리고 죽음에 이르기까지 길 위의 도서관에서 실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스토리 구성에 맞춰 소개한다. 이와 함께 충북 제천의 기적의 도서관과 뉴욕 공공도서관의 사례를 살펴보고,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민독서실태 조사 통계를 통해 청소년들의 독서량을 분석한다. 2부 ‘도서관, 세상에 말 걸다’는 국내외 유명 도서관의 역사와 성공적인 운영 방법을 알아본다. 기부금으로 설립된 미국 공공도서관들, 춘천 김유정 도서관의 ‘길 위의 인문학 프로젝트’, 미래를 위한 첨단 도서관인 영국 버밍햄 도서관, 순천 기적의 도서관을 찾아 바람직한 운영 방식과 역할을 모색한다.

3부 ‘우리 동네 도서관, 참 좋다’는 지역 공동체와 함께 발전하는 도서관의 주요 사례를 소개한다. 규모와 관계없이 도서관의 발전에 따라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빈민가를 바꾼 영국의 패컴 공공도서관, 역사 탐방에 도움을 주는 김해 도서관, 주민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관악구 하난곡의 작은 도서관을 소개한다.

방송인 황인용, 허윤희, 영화배우 이정진이 각각 1~3부의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EBS 관계자는 “국내외 도서관의 다양한 문화적 노력을 조명하고, 인문학의 발전과 도서관의 역할을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11-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