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치켜든 엉덩이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스티 해령의 섹시화보가 공개됐다.

패션매거진 아레나는 해령이 참여한 12월호 화보 사진을 20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에는 바닥에 누워 카메라를 응시한 해령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해령은 타이트한 티셔츠와 스타킹을 입어 아찔한 느낌을 자아냈다.

촬영 관계자는 “해령은 베스티의 얼굴이다. 카메라 앞에 엎드려도 예쁘고 얼굴을 확대해도 잡티가 보이지 않았다. 해령이 생애 처음으로 화보 촬영을 해서 그런지 긴장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테스트컷 이후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자 타고난 모델처럼 포즈를 취했다”고 전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해령은 “돈을 벌면 부모님한테 먼저 해드리고 싶어요. 쉬셔야 되는데 제가 아직도 돈이 필요하니까. 죄송해서 많이 벌어야 될 거 같아요. 행사도 많이 하고 광고도 많이 찍고 콘서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라며 어린 나이지만 속 깊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