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적우 루머해명 “딱 한가지 맞는 건 술집에서…”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적우가 자신에 대한 수많은 루머에 대해 언급하며 술집에서 노래했던 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적우는 21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성형설과 스폰서설, 출산설 등 다양한 루머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MC 조영구가 “적우를 둘러싼 소문 중 맞는 것도 있느냐”고 묻자 적우는 “딱 하나 맞는 게 있다”면서 “술집에서 노래했던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적우는 “우리 같은 무명가수는 공식적인 자리에 설 수 없다. 술집이나 어디 작은 카페에서 노래했다. 그 모든 루머 중에 가장 맞는 게 술집에서 노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적우는 “MBC ‘나는 가수다’ 출연 전에는 방송을 1년에 한두번 했다. 심야 프로그램 제일 마지막에 나오는 사람이 갑자기 오후 6시 메인 시간대에 나오니깐 다들 놀란 것 같다”며 루머가 퍼지게 된 배경을 추측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