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도’ 유재석 얼차려 굴욕…하하 임금에 뭐라고 했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재석 얼차려 굴욕

MBC 무한도전의 대표 MC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유재석의 얼차려 굴욕이 화제다. 팬과 네티즌들은 ‘유재석 얼차려 굴욕’이라는 캡쳐 영상을 퍼나르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이다.

MBC의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23일 방송분에서는 멤버 7명이 조선시대 임금의 자리를 놓고 서울 시내에서 추격전을 벌이는 미션에 나섰다.

이날 하하는 왕이 되었지만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천민 3명을 잡아야 왕위를 확정짓게 되는 미션이 주어졌다. 하하는 방송에서 자신 보다 신분 계급 상 아래인 유재석을 만나자 곧 자신의 호위무사가 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전하는 배움이 부족한 게 아니라 배움이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라고 말해 하하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화가 난 하하는 곧 유재석에게 ‘엎드려 뻗쳐’를 지시했다. 결국 유재석은 사람들이 다니는 길 가운데서 얼차려를 받는 굴욕을 당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유재석 얼차려 굴욕 너무 웃겨요”, “천하의 유재석이 얼차려 굴욕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