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화 In&Out] 또 ‘꽃미남’ 장근석 이번에도 외면받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예쁜 남자’ 첫회 시청률 저조…시청자들 비슷한 캐릭터 싸늘한 시선

한류 스타 장근석(26)이 이번에도 우리나라에서는 안 통하는 모양이다. 지난 20일 첫 전파를 탄 KBS 2TV 수목드라마 ‘예쁜 남자’가 6%대(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저조한 시청률로 출발했다.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배우로서의 입지가 약한 장근석과 전형적인 꽃미남 판타지의 결합이 대중에게 외면받은 결과다.


‘예쁜 남자’는 만화가 천계영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조각 외모와 치명적 매력을 갖춘 독고마테(장근석)가 대한민국 상위 1%의 여성 10명의 마음을 얻으며 진정한 ‘예쁜 남자’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자신의 매력에 도취해 살던 독고마테는 여성 10명에게서 성공의 의미를 배우고, 같은 동네에 사는 평범한 소녀 김보통(아이유)은 그를 짝사랑한다. 기획 의도에서 알 수 있듯 장근석의 꽃미남 이미지에 극의 8할을 건 드라마다.

한류 스타의 국내 복귀작이자 유명 만화를 드라마화했다는 대목에서 화제를 모았던 ‘예쁜 남자’는 1화의 시청률이 6.3%, 2화가 6.1%에 그쳤다. 앞서 KBS에서 방영된 ‘비밀’이 18.9%의 높은 시청률로 종영했지만 그 후광을 누리지 못했다. 대신 동시간대 방송된 SBS ‘상속자들’이 지난 방송분보다 4.7% 상승한 20.6%를 기록하며 ‘비밀’의 시청자들을 흡수한 모양새가 됐다.

‘예쁜 남자’는 방영 이전부터 성공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장근석이라는 배우와 그의 꽃미남 이미지를 앞세운 드라마가 국내에서는 크게 어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장근석은 그동안 ‘미남이시네요’(2009), ‘메리는 외박중’(2010), ‘너는 펫’(2011), ‘사랑비’(2012) 등의 드라마를 통해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의 이미지를 고집해 왔다. 또 그의 드라마들은 우리나라에서 시청률이 저조한 대신 ‘미남이시네요’가 일본과 타이완에서 리메이크되고 ‘사랑비’가 일본에 수출되는 등 ‘수출용 드라마’라는 오명을 얻었다.

장근석은 분명 비현실적인 꽃미남 캐릭터에 매력을 불어넣는 데 탁월한 배우다. ‘예쁜 남자’에서도 외모 하나로 여심을 훔치는 ‘제비’ 같은 캐릭터를 코믹하면서도 설득력 있게 그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이번에도 꽃미남 캐릭터를 선택한 그에게, 배우로서의 연기 변신을 시도하지 않는 그에게 대중은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또 만화의 통통 튀는 캐릭터와 에피소드를 그대로 옮겨와 재미를 선사했지만 지금껏 숱하게 반복됐던 꽃미남 판타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는 평가도 잇따른다. 꽃미남을 내세운 신데렐라 드라마인 ‘상속자들’이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계층구조와 그 안에서 방황하는 10대들의 내면을 그려 나름의 신선미를 더한 것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1-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