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스타3’ 김은주, 절대음감 가창력 폭발… “시작부터 화끈한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K팝스타3’에서 절대음감의 소유자 김은주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에서는 심사위원 양현석, 유희열, 박진영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본선 1라운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본선 무대에 오른 16세 소녀 김은주는 무대에 오르자마자 마이크를 내려놓은 뒤 옆돌기와 스트레칭을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김은주는 비욘세의 ‘If i were a boy’를 불렀다.

여리고 청순한 외모와 달리 나지막한 저음과 함께 단번에 폭발적 고음을 자연스럽게 연결시키는 뛰어난 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심사위원 3명 모두 “절대음감”이라는 호평을 하며 김은주를 만장일치로 합격시켰다.

네티즌들은 “K팝스타3 김은주 절대음감 정말 최고였다”, ‘K팝스타3 김은주의 실력을 보니 시작부터 쟁쟁하고 화끈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