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행위 연상 댄스’ 트러블메이커 “너무 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러블메이커 MAMA 공연
Mnet 캡처
▲ 트러블메이커 MAMA 공연
Mnet 캡처
포미닛의 멤버 현아와 비스트의 멤버 장현승으로 구성된 혼성 프로젝트 그룹 트러블메이커가 아찔한 ‘19금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트러블메이커는 지난 22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3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에서 자신들의 히트곡 ‘내일은 없어’를 열창했다.

이날 트러블메이커는 지난 2011년 MAMA 공연에 이어 다시 한 번 키스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커플 댄스도 눈길을 끌었다. 2011년 공연에서도 트러블메이커는 서로의 몸을 쓰다듬는가 하면 키스를 하는 등 수위높은 공연을 해 화제가 됐었다.

이번 2013 MAMA 공연에서 트러블 메이커는 첩보 영화를 연상시키는 내용으로 퍼포먼스를 꾸몄다. 하지만 콘셉트와 무관하게 두 사람의 지나친 신체 접촉과 선정적인 안무는 물론 생방송 중 실제로 입을 맞추는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도를 넘은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