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레용팝, 또 의상 표절 논란…소속사 “상징적 의미일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레용팝 의상 표절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걸그룹 크레용팝이 또다시 일본 걸그룹 모모이로클로버Z의 의상 콘셉트를 모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앞서 크레용팝은 인기곡 ‘빠빠빠’로 활동할 때도 모모이클로클로버Z의 의상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크레용팝의 신곡 의상이 모모이로클로버Z가 입었던 옷과 유사하다는 의견이 올라왔다. 크레용팝은 신곡 ‘꾸리스마스’의 의상으로 크리스마스 트리 형태의 초록색 옷에 큰 별이 달린 머리띠를 선택했다. 네티즌들은 이 옷이 모모이로클로버 Z의 멤버 아리야스 모모카가 지난해 크리스마스 콘서트 팸플릿을 통해 선보인 의상 콘셉트와 거의 똑같다고 주장하고 있다.

크레용팝은 이전에도 모모이로클로버Z의 의상을 모방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크레용팝은 ‘빠빠빠’에서 선보인 트레이닝복과 헬멧 의상이 모모이로클로버Z의 과거 콘셉트를 따라한 것이라는 의혹이 일면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크레용팝의 소속사인 크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보도를 통해 모모이로클로버Z의 의상을 처음 접했다”면서 “크리스마스 트리를 콘셉트로 했기 때문에 비슷해 보일 뿐 표절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