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스타3’ 절대음감 김은주 ‘일진설’…제작진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은주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SBS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3’에 출연한 ‘절대음감 소녀’ 김은주를 둘러싼 폭로성 인터넷 게시물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은주는 지난 24일 방송된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에서 비욘세의 ‘이프 아이 워 어 보이’(If I Were A Boy)를 열창해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하지만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은주의 학창시절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를 폭로한 동창생들의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한 네티즌은 김은주의 학창시절을 공개하면서 “양의 탈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은주와 같은 학교에 다녔다는 네티즌은 “김은주가 수업시간에 수업을 방해하고 친구 얼굴에 자신이 먹고 있던 과자를 뱉았다”면서 “금품을 갈취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김은주가 자신의 몸을 자해한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적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K팝스타3 관계자는 “아직 사실 확인은 하지 못했다. 출연자가 어린 친구이고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