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원래·김송 임신, 드디어 부모된다… “결혼 10년, 시험관 8번 만의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원래 단장
강원래 김송 부부가 드디어 2세를 갖게 된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의 소속사 관계자는 25일 “두 사람이 시험관을 시도한지 8번째 만에 아기를 갖게 됐다”면서 “임신 10주차로 기분이 굉장히 좋아 언론에 알리게 됐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강원래가 교통사고를 당한 2000년부터 시험관 수정을 시도했다. 13년째, 번번이 착상에 실패했다가 7번의 실패 끝에 임신에 성공한 것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7번째 실패를 하고 오랜시간 동안 시험관 아기는 반 포기 상태였다. 올해 다시 시작한 것으로 아는데 아이를 갖게돼 굉장히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강원래 김송 부부는 강원래의 사고 이후 2001년 8월 혼인신고를 했고 2003년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연예전문매체 ‘텐아시아’는 강원래와 김송 부부의 인터뷰를 통해 두 사람이 10주년 결혼기념일을 맞는 지난달 12일 임신 소식을 처음 접했다고 보도했다.

김송은 “(수정란을) 이식한 뒤 1차 피검사를 하고 잠도 못 이루다 ‘축하해요’라는 전화를 받았어요. 그것도 결혼기념일에요”라며 감격스러워했고 강원래는 “결혼 10주년에 송이가 전화를 받고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아기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여러차례 받았고, 출산 권장 캠페인 공익광고에도 출연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