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송 임신, 8번 시도 끝에 13년 만에 성공…강원래 아빠 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원래-김송 부부


강원래·김송 부부가 ‘시험관 아기 시술’로 8차례 시도 끝에 13년 만에 임신에 성공했다.

차의대 강남차병원은 최근 강원래·김송 부부가 ‘시험관 아기 시술’(체외수정)을 받아 임신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차병원에 따르면 강원래 부부는 불임시술을 시도한 지 13년, 여덟 번째 시술 끝에 임신에 성공했다.

강원래는 인기 댄스듀오 클론으로 활동하던 지난 2000년 오토바이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후 시험관 시술로 임신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강원래 김송 부부는 “여러 병원에서 일곱 차례 실패한 후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차병원을 찾았는데 이렇게 값진 선물을 얻게 돼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라고 기뻐했다고 병원은 전했다.


현재 김송씨는 임신 10주차이며 병원에 주기적으로 방문해 초음파 검사와 산전관리 검사를 받고 있다.

부부는 의료진에게 “작고 흰 토끼가 등장하는 꿈을 꿨는데 너무 예뻐서 만지려 했더니 제 손을 꽉 깨물고 놓치를 않았다. 2주일 뒤에는 노란색과 밤색이 섞인 호랑나비가 제 손에 앉아 있는 꿈을 꿨다”고 태몽을 공개하고 “딸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